[새 카테고리][만남/인터뷰]너에게 가는 길 그리고 너와 함께 가는 길

플랜P
2022-07-06



너에게 가는 길

그리고 너와 함께 가는 길


인터뷰이 : 김진이(활동명 지인, 성소수자부모모임 운영위원, 심리상담사, 한양대학교 인권센터 부교수)

사진 : 박숙영(플랜P 기획위원)

정리·글 : 김유승(플랜P 편집장)


매년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IDAHOBIT: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Biphobia and Transphobia)’이다. 이 날은 1990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질병 부문에서 동성애를 삭제한 날을 기념하여 제정되었다. 국제적으로 혐오 반대의 날이 제정될 만큼 성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의 징후는 전방위적이다. 한국이 G7 정상회의에 2년 연속 초대되면서 한국은 이제 G8으로서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기사가 쏟아진 것이 불과 몇 달 전이다. 펜데믹 속에서도 자칭, 타칭으로 불려진 ‘선진국’이라는 말은 입에 문 사탕처럼 달콤했다. 사탕이 녹으면 깨물어 먹어야 제맛이다. 그런데 제맛을 볼라치면 이내 사라지고 만다. 단물이 사라지니 금새 입안 텁텁해온다. 한국은 과연 선진국일까? 고개가 갸웃거린다. 국회 앞에서는 15년째 유예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 법은 성별·인종·종교·장애·연령·학력·성정체성 등등을 이유로 한 모든 종류의 차별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2007년 17대 국회에서 처음 발의됐지만, 지난 15년간 보수 기독교계를 중심으로 한 극렬한 반대 속에 제대로 논의되지 못한 채 발의와 폐기를 반복해왔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성소수자들에 대한 편견과 혐오, 차별 정황이 깊숙이 배어났다. 


성소수자부모모임의 지인님을 만난 것은 해가 부쩍 길어진 어느 봄날 오후였다. 심리상담사로 일하고 계신 지인님께서 퇴근 후 플랜P 사무실을 방문해주셨다. 인터뷰를 앞두고 찾아본 여러 영상과 글을 통해 미리 만나 뵈었던 터라 초면이지만 낯설음 없이 티키타카하며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자식의 일이라면 부모는 늘 애가 끓는다. 당사자가 직면하고 헤쳐가야 할 세상의 장벽들도 태산이지만, 태산을 넘어갈 자식을 바라보는 부모의 마음도 이미 천길 낭떠러지다. 그래서일까. 성소수자부모모임의 부모들은 더 이상 바라만 보지 않고 태산을 함께 넘어가기로 했다. 아니 태산을 깎아 깊은 골짜기를 메우기로 했다. 지인님이 들려주신 이야기는 바로 그 여정에 대한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치열한 분투는 부모됨을 넘어 다양성이 공존하는 사회를 향한 분투이다. 이것이 우리가 그 여정에 주목하는 이유다.



계간 평화저널 플랜P 에서 글 전문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구입하기 협력하기

(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일대로 428 낙원상가 5층 500호 공익경영센터 내|대표자 : 김복기
사업자 등록번호 : 749-91-01290|Hosting by (주)아임웹
전화 : 02) 6339-2272|이메일 : pjplanp@gmail.com이메일 복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JPlanP

인스타그램  @pjplanp

Copyright © 2021 평화저널(peacejournal.co.kr), All rights reserved.